‘너등스’ 권오중, 장도연에 문자 실수… 권태기 부부의 미래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 조선 일일시트콤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 화면 캡처

TV 조선 일일시트콤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 화면 캡처

TV 조선 일일시트콤 ‘너의 등짝에 스매싱'(극본 이영철·이광재·이미림·김형민, 연출 김정식)의 권오중이 김나영에게 보내려던 문자를 아내 장도연에게 전송해 곤혹을 치렀다.

장도연은 4일 방송된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 남편 권오중에게 전화를 걸어 “빨래를 걷어놓으라”고 말했다. 이에 권오중은 무뚝뚝하게 대답했고 장도연은 “무슨 전화를 이렇게 쌀쌀맞게 받냐”고 실망했다.

반면 권오중은 자신이 연기를 가르쳐주고 있는 김나영에게 연락이 오자 “고마워 나영”이라는 다정한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실수로 메시지를 장도연에게 보냈다.

장도연은 “나영이가 누구냐”며 그를 추궁했다. 권오중은 “시나리오 때문에 배우 이나영과 연락 중이다”라고 변명했다. 이에 장도연은 “그 시나리오에 여자 캐릭터가 나오냐”며 의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