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로빈, 친구들에 동묘시장 추천 “패션에 관심 많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화면

프랑스 3인방이 동묘시장으로 향했다.

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프랑스 3인방의 여행 넷째날 모습이 공개됐다.

3인방은 마르탱이 가고 싶어하던 장소로 향했다. 세 사람의 목적지는 동묘 시장으로, 한국에서 처음으로 버스를 타기 위해 정류장을 찾았다.

마르탱은 “프랑스가 패션이 유명하기도 하고, 나도 패션에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로빈은 “내가 동묘시장을 추천했다”라며 “마르탱이 패션에 관심이 있고, 파리에도 벼룩 시장이 있는데 어렸을 때부터 거기에 가서 옷을 많이 샀다”고 설명헀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