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즈, 도쿄 공연 ‘Sound Provider 2.0’ 첫 아티스트로 초청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자메즈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자메즈 / 사진제공=그랜드라인

래퍼 자메즈가 오는 26일 도쿄 시부야에서 처음으로 해외 공연에 선다.

그랜드라인은 “자메즈가 오는 26일 도쿄 시부야에서 개최되는 ‘Sound Provider 2.0’ 참여를 위해 일본으로 떠난다”고 4일 밝혔다.

‘Sound Provider 2.0’은 도쿄의 크리에이티브 프로덕션 ‘2.5D’와 일본의 한국 힙합 전문 웹사이트 ‘BLOOMINT MUSIC’이 주최하는 새로운 기획 공연으로 음악 장르, 국적에 관계없이 새로운 음악을 들려주는 Sound Provider들을 소개하는 라이브 이벤트이다. 자메즈가 그 첫 번째 아티스트로 초대받은 것.

주최 측은 자메즈에 대해 “작품마다 콘셉트를 중시하고 차별화된 스타일로 알려진 래퍼”라며 “한국에서 예술성과 독창성으로 정평이 나있으며, 사진작가와의 콜라보레이션 싱글을 발표하는 등 독자적인 세계관을 만들어내는 아티스트”라고 소개했다.

이날 공연에는 ‘Sound Provider’가 선정한 첨단 감각의 일본의 젊은 비트 메이커 ‘Le Makeup’이 함께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얼마 전 믹스테이프 ‘CASH SHOWER’를 발표했으며 엠넷 ‘쇼미더머니6’에 소현성이란 이름으로 출연한 Kor Kash가 자메즈와 함께 무대를 꾸민다.

자메즈는 “정규 앨범 발표를 앞둔 만큼 활발히 움직이려고 한다”라며 “일본을 시작으로 아시아는 물론 전 세계의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교류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Sound Provider 2.0’ 티켓은 PLUG IN STUDIO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자메즈는 올 상반기 발표될 자신의 첫 번째 정규앨범 마무리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