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마이크로닷 “이경규와 이덕화 중 이경규가 더 편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마이크로닷 / 사진=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마이크로닷 / 사진=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래퍼 마이크로닷이 채널A ‘도시어부’ 촬영 비하인드 이야기를 털어놨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다.

이날 라디오에서 MC 컬투는 “지금 ‘도시어부’라는 프로그램이 굉장히 잘 되고 있다. 시청률 1위까지 찍었는데 기분이 어떻냐”고 물었다.

마이크로닷은 “이렇게 인기가 많을 줄 몰랐다”며 “대본도 없어서 그냥 한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게스트로 누가 나오는지 모르고 하기 때문에 당연히 시청률 1위를 할 줄도 몰랐다”고 답했다. 

이어 “이경규와 이덕화 중 누가 더 편하냐”는 질문에 마이크로닷은 “사실 두 분 다 편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도 굳이 꼽자면 이경규 형님이 더 편한 것 같다”며 웃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