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2차 예고편 공개…상류층 스캔들 담긴 ‘판도라의 상자’ 열린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리턴' 2차 예고편 / 사진=예고편 화면 캡처

SBS ‘리턴’ 2차 예고편 / 사진=예고편 화면 캡처

SBS 새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에서 고현정이 상류층 스캔들이 담긴 판도라의 상자를 연다.

‘이판사판’ 후속으로 오는 1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리턴’ 제작진은 지난 3일 2차 예고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예고편은 “절벽 밑으로 밀어버리자는 거야?”라며 흥분한 학범(봉태규)과 “일은 벌어졌고, 이젠 되돌릴 수 없어”라는 태석(신성록)의 대화, 그리고 차안에서 인호(박기웅)가 한 여인에게 불같이 화를 내는 내면서 시작된다.

화면이 바뀌고, 바다를 바라보면서 회한에 젖었던 자혜는 이내 대법원에 갔다가 수사에 왈가왈부하지 말라며 화내는 독고영(이진욱)과 마주한다. 그는 방송을 준비하며 “증명하고 싶다고 악소리를 내면, 귀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할 뿐이예요”라며 당찬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특히 ‘폭주하는 살인 용의자들’. ‘진실을 밝히려는 자들’라는 자막에 이어 ‘죽은자, 죽인자 누구도 믿을 수 없다’라는 자막이 공개될 당시 염미정(한은정)과 인호, 태석, 그리고 학범이 “난 죽이지 않았어”, “장난 좀 친거라고”라며 발뺌하는 모습에 이어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그녀’인 자혜가 “재미있네요. 한 가지는 확실하네요”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던지면서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킨 것이다.

드라마스페셜 ‘리턴’은 도로 위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TV쇼 ‘리턴’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사회파 스릴러드라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