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김재원, 숨겨왔던 반전 낚시 실력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재원/사진=채널A '도시어부'

김재원/사진=채널A ‘도시어부’

4일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 배우 김재원이 출연해 도시어부들과 첫 해외 출조를 떠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박진철 낚시 명인의 강력한 추천으로 첫 해외 출조지를 대마도로 정한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은 대마도로 떠나기 전 김재원과 첫 만남을 가졌다.

김재원은 도시어부들이 그동안 공개된 적 없는 자신의 낚시 실력을 궁금해하며 경계하자 “낚시를 잘 하지는 못하지만 좋아한다”라고 말하며 안심시켰다. 이에 이경규는 “우리에게 딱 맞는 게스트다. 좋아하면 그걸로 충분하다”라며 흡족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서울을 출발해 부산 여객선 터미널을 거쳐 대마도까지 10시간에 가까운 여정에도 지친 기색 없이 낚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김재원과 도시어부들은 대마도에 도착하자마자 낚시 대결을 펼치는 열정을 보였다. 특유의 살인미소로 도시어부들을 무장해제시킨 김재원의 반전 낚시 실력에 이경규는 말을 잇지 못했다고.

‘도시어부’는 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