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위안부 TF 결과 발표에 “성질낼 땐 내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썰전' 유시민 / 사진제공=JTBC

‘썰전’ 유시민 / 사진제공=JTBC

4일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는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 결과 발표’에 대해 다룬다.

먼저 박형준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의 성명만 보면 사실상 위안부 합의는 파기로 해석될 소지가 크다”라고 분석했다.

유시민은 이에 동의하면서 “문 대통령의 성명을 파기로 해석한다는 것은 과거 합의 당시 박근혜 정부가 요구받은 행동(성노예 표현 금지 등)을 이번 정부가 하지 않아도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일본 정부에서 파기된 게 아니라며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할 것”이라 덧붙였다. 

또한 유시민은 이날 분석을 마무리하며 “박명수 씨 어록을 들려드리자면 ‘참을 인 세 번이면 호구’된다. 우리도 성질 한 번씩 내야 한다”라고 날 선 평을 냈다.  

‘썰전’은 4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