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김향기, 1천만 관객 사로잡은 러블리 덕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향기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향기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1000만 영화 ‘신과 함께’(감독 김용화)에 출연한 배우 김향기가 사랑스러운 모습을 공개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4일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향기는 바가지 머리를 하고 카메라를 향해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든다. 다른 사진에서는 소품을 이용해 장난을 치는 개구장이의 모습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영화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김향기는 저승 삼차사 중 막내 월직차 덕춘 역을 맡아 따뜻한 심성과 여린 마음을 보여줬다.

김향기는 아역부터 다져온 탄탄한 연기 내공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덕춘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또 홍일점의 역할을 톡톡히 했으며, 원작과 가장 비슷한 모습의 캐릭터로 부차적이지 않고 존재감을 뚜렷하게 보여줬다는 관객들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김향기는 영화 ‘눈길’, 웹드라마 ‘복수노트’, 영화 ‘신과함께’에 이르기까지 2017년 한 해에만 종횡무진 변화무쌍한 변신으로 눈부신 활약을 보여줬다. 영화 ‘신과함께’는 2018년 첫 1000만 영화로 기록되며 2018년에 보여줄 김향기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