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윤지, 러블리 워킹맘의 거침없는 입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라디오스타' 이윤지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라디오스타’ 이윤지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윤지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마음껏 매력을 발산했다.

이윤지는 지난 3일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워킹맘의 고충과 애환을 속 시원하게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무한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윤지는 정시아, 김지우, 정주리와 함께 결혼·출산·육아에 대해 솔직 담백한 토크를 나눴다.

이윤지는 오프닝부터 “집에 안 가겠다”며 불타오르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 폭풍 리액션과 ‘경로 이탈 토크’로 웃음을 선사했다. 또 아이에 대한 사랑과 육아에 관한 해박한 지식을 자랑해 ‘똑소리 나는 워킹맘의 정석’을 보여줬다.

그는 프러포즈를 받을 당시 남편이 피아노를 치며 노래를 부르면서 심하게 떨자 드라마 NG 장면처럼 남편을 다독이며 다시 가자고 했으며, 고생한 남편을 위해 눈물 흘리는 연기를 했다는 사랑스러우면서도 거침없는 입담을 선보였다.

특히 방송 말미 ‘가시나’를 열창하는 정주리를 보며 그녀의 열정에 감동해 눈물을 흘리는 이윤지의 따뜻한 마음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일과 육아를 동시에 책임져야하는 워킹맘의 고충을 공감하는 마음이 고스란히 보는 이들에게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윤지는 다채로운 매력과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감동과 재미를 동시에 안겼다.

이윤지는 작년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 임은희 역으로 열연을 펼치는 것을 시작으로 4년 만에 연극 ‘3일간의 비’에서 낸과 라이나 1인 2역으로 컴백해 다양한 장르에서 대중들을 사로잡았다. 이어 컨선월드와이드의 홍보대사로 ‘기아 종식을 꿈꾸는 토크 콘서트’에 2년 연속 MC로 서며 전세계 기아와 빈곤과 싸우고 있는 이들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전하며 뜻깊은 연말을 보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