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채수빈, 유승호 향한 애틋한 진심 고백 ‘울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채수빈이 유승호에 대한 애틋한 진심을 털어놨다.

지난 3일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 이석준, 연출 정대윤 박승우) 에서는 고장난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를 대신해 로봇인 척 하고 있는 열혈 청년 사업가 조지아(채수빈)가 김민규(유승호)가 ‘인간 알러지’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자신을 그의 집에 보낸 천재 로봇 공학박사 홍백균(엄기준)에게 화를 터뜨렸다.

민규의 주치의 오박사(엄효섭)을 통해 하마터면 민규를 죽일 뻔 했다는 것을 알게 된 지아는 자신에게 미리 말해주지 않았던 백균에 대한 원망과 민규를 향한 미안한 마음을 고스란히 내비쳤다.

민규를 진심으로 사랑하게 된 지아는 자신이 로봇이 아닌 사람이라고 털어놓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이게 되자 “난 이제 어떤 말로도 저 사람한테 변명할 수가 없어. 믿어달란 말조차 할 수가 없어! 그게 나한테 어떤 의미인지 알아?”라고 쏟아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여기에 “대체 나한테 왜 그랬어! 왜!”라고 소리치는 지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이처럼 유승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여실히 드러나는 채수빈의 흡입력 있는 열연은 극의 완성도를 더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에 앞으로 ‘로봇이 아니야’에서 채수빈이 걷게 될 행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로봇이 아니야’는 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