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증명한 진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배우 박은빈 / 사진제공=나무액터스

배우 박은빈 / 사진제공=나무액터스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박은빈의 열연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박은빈은 ‘이판사판’ (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이정흠)에서 이정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이정주는 세속적인 욕망으로 성공한 판사가 되고 싶어 하지만 실종된 정의를 찾기 위해 꼴통 판사의 길을 걷게 되는 인물. 박은빈은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로 캐릭터를 완성시키고 있다. 

박은빈은 누구와 붙어도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판사 사의현 역의 연우진과 설레는 로맨스부터 검사 도한준 역의 동하와 만들어내는 티격태격 로맨스까지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여기에 엄마 엄신숙 역의 김희정과 현실 모녀 케미, 유명희 역의 김혜숙과 사제지간 케미까지 나이와 성별을 넘나드는 그녀의 모습은 ‘이판사판’을 보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아역부터 탄탄하게 쌓아온 약 20여 년의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하고 있다. 정의를 위해 앞뒤 가리지 않는 행동력 넘치는 모습, 친엄마와 오빠를 잃고 터져 나오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오열하는 모습, 법 앞에서 누구보다 냉정한 판사의 모습까지 로맨틱 코미디, 멜로, 추리극, 법정물까지 모든 장르를 섭렵하는 넓은 연기스펙트럼을 자랑하고 있는 것. 박은빈은 섬세하면서도 깊은 감정 연기로 캐릭터의 서사를 풀어내냈다. 

극중 이정주는 스스로 자신의 인생을 개척하는 주체적인 성향의 ‘성장형 여주인공’이다. 같은 방을 쓰고 같은 사건을 해결하는 사의현과 공조할 뿐 그 누구에게도 기대지 않고 스스로 직접 움직이고 고민하며 사건을 해결하고 있다.

또한 초반 사고만 치던 초짜 판사에서 법의 무거움을 알고 진실과 정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완성형 판사로 거듭나는 성장 과정을 세밀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박은빈이 보여줄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박은빈이 출연하는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