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이원근, 바보와 천재를 오가는 ‘新 어록 제조기’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저글러스'/사진제공=스토리티비

KBS2 ‘저글러스’/사진제공=스토리티비

KBS2‘저글러스:비서들’에서 유치와 진지함을 오가는 이원근의 ‘바보천재 어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원근은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에서 YB애드 스포츠 사업부 이사이자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천재와 바보 사이를 넘나드는 ‘반전매력’을 지닌 황보家의 ‘문제적 반항아’ 황보 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무엇보다 이원근은 때로는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철부지 반항아로, 때로는 모든 것을 간파하고 있는 듯한 통찰력으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고 있다. 손 발 오그라들게 만드는 ‘유치 폭발 어록’부터 내뱉고도 뭐가 잘못된 건지 전혀 모르는 ‘백치미 어록’, 모든 것을 꿰뚫어 보고 있는 듯 ‘의미심장한 어록’들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는 것. 이와 관련 들으면 들을수록 중독되는 이원근의 ‘바보천재 어록’들을 정리해봤다.

◆‘황보 초딩’이라 불러다오! ‘유치함 끝판왕’ 탄생

– 받아먹을 줄만 아는 사람이 코찔찔 초딩이지, 뭐 초딩이 따로 있나?! 봐, 봐, 삐졌네. 삐졌어. 남치원이 아니라, 유치원이야. 유치원. (3회, 좌윤이(백진희)에게 직접 믹스커피 타준 것을 생색내며, 상무실 안에 있는 치원(최다니엘)에게 들으라는 듯이)

– 왕미애 비서. 줄여서 왕비. 여태 고비, 갈비, 마비, 변비… 뭐 별의별 비는 다 불러봤는데, 왕비는 나두 첨이네? 듣기 괜찮죠? (5회, 구두수선 집에서 정애(강혜정)에게 자신이 만든 별칭을 알려주며)

– 저 양반이 자기 일정을 공유해준다는 건… 자기 빤스를 내보여주는 거랑 같은 급인데, 아니 왜? (6회, 치원이 갑자기 윤이에게 자신의 일정이 담긴 스케줄러 아이디랑 비번을 알려주자, 치원의 행동에 의아해하며)

– 신에게는! 아직 열 두 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 리더십하면 역시 이순신! (7회, 보스 어워드에 참가한 율이, 이 시대가 원하는 진정한 리더십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를 듣고)

◆ 일부러 그러는 거야? 진짜 모르는 거야? 백치미 작렬

– 그럼… 막장 드라마 그런 것도 봐요? 막장의 하이 클라스는 역시 아침 드라만데. (클라스가 아니라 클라이막스, 3회 남치원과 티격태격 대화 하던 중)

– 에이… 뭐야… 할매! 나 이런 씨 발라 먹는 거 별루랬지! (생선류는 씨 발라 먹는 게 아니라 뼈 발라 먹는 것, 4회 백반 집에서 점심 메뉴로 조기구이가 나오자)

– 알죠? 그간의 숱한 경험상, 내가 비서 내면을 꿰뚫는 천리안이 있잖아. (천리안이 아니라 선구안, 5회 치원에게 정애의 숨은 내면을 다 파악했다는 듯 말한 후 자신감 있게)

◆ 천재와 바보도 알고 보면 한 끗 차이! 모든 것을 꿰뚫어보는 듯한 의미심장 발언!

– 이렇게 느끼면… 간섭! 우리 남상무님 혹시 어디 싸구려 여관방 전전하고 계신 건 아닐까… 걱정과 애정의 마음으로 묻는 내 입장에선… 관심! 오케? (4회, 치원이 관심과 간섭에 대한 차이를 묻자)

– 지금 왕비는 뭐랄까… 쓸데없이 디게 성실할 거 같은 느낌? 순진한 얼굴 뒤에… 왠지 좀 독한 구석이 숨어있을 거 같은… (5회, 치원에게 100문 100답 부적 값을 받아내던 중 자신의 새로운 비서 정애의 숨은 이면을 파악하듯 말하며)

– 이건 마치… 살림만 10년 넘게 한 아지매 손인데? 완전 까칠까칠. (5회, 정애에게 보스 어워드에서 우승하자며, 정애에게 잘 부탁한다고 손을 잡고 난 후)

– 킁킁. 내 코가 개 콘데… 왜 둘한테서 똑같은 샴푸 냄새가 나지? 와이? (7회, 치원이 윤이네 집에서 하룻밤 신세를 진 다음날, 사무실에 같이 들어선 윤이와 치원 곁을 스쳐 지나가며)

– 그럼 그 선구안으로 윤이씨가 어떤 사람인지는 정확히 보고 있는 거죠? (8회, 보스 어워드에서 윤이가 치원에 대한 PT를 하던 중 예상치 못하게 치원의 과거가 밝혀지자, 율이 치원을 불러내 점심을 먹으며)

– 갑순이랑 갑돌이가 왜 사랑이 안 이뤄졌는지 알아요? 안 그런 척 했더래요~ 모르는 척 했더래요~ (8회, 윤이가 눈앞에 보이지 않자 정서 불안처럼 안절부절 못하던 치원이 자신의 집무실에 찾아오자)

제작진 측은 “이원근은 해맑은 철부지 반항아 모습부터 진중한 매력까지 다채로운 면모를 선보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저글러스:비서들’ 11회 분은 오는 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