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하·김법래·강기둥·김기무, 후너스엔터와 전속 계약…박세영·이윤미와 한솥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영입된 배우 안세하 김법래 강기둥 김기무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후너스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영입된 배우 안세하(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법래 김기무 강기둥/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연예기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이하 후너스)가 새로운 식구들을 영입하며 2018년의 문을 열었다.

후너스는 최근 안세하·김법래·강기둥·김기무 등 연기파 배우들을 대거 영입하며 탄탄한 배우 라인업을 갖췄다. 현재 후너스에는 MBC 주말드라마 ‘돈꽃’의 주연으로 열연 중인 박세영을 비롯해 박윤재·진예솔·설정환·이윤미 등의 배우들이 포진해 있다.

또 후너스가 제작한 MBC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은 지난 연말 열린 ‘2017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수상자 김상중)과 올해의 드라마상을 포함해 총 8관왕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후너스는 배우뿐만 아니라 성장 가능성을 갖춘 가요계 유망주들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열풍을 일으킨 Mnet ‘프로듀스 101’에서 이슈를 모으며 현재 프로젝트 그룹 JBJ 멤버로 활약 중인 김상균,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6’ 준우승에 빛나는 소희가 소속된 걸그룹 엘리스(ELRIS) 등이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