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의 통쾌한 활약 속 진정성 어린 메시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투깝스'

사진=MBC ‘투깝스’

MBC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의 조정석과 김선호, 두 남자의 빙의 공조수사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고 있다.

극 중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사기꾼 영혼 공수창(김선호)은 16년 전 교통사고를 은폐하려는 검은 세력에 맞서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빙의를 적극 활용, 스릴 넘치는 수사담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 과정에서 그 어떤 달콤한 유혹이나 제안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로지 ‘정의’만을 위해 내달리는 두 남자의 활약이 가슴을 움직이고 있는 것.

특히 ‘정의’라는 것이 낡고 고루한 것으로 치부 받고 있는 현 시대에 부패한 권력에 맞서고 있는 차동탁, 공수창은 시청자들에게 잊고 있었던 진정한 가치에 대해 일깨워주며 대리만족을 안겨주고 있다.

또한 차동탁은 극 초반부터 약자들을 괴롭히는 나쁜 놈들을 가차 없이 응징, 이 시대가 바라는 형사의 모습을 제대로 실현하며 보는 이들에게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던 터. 여기에 사기꾼 공수창도 차동탁과 함께 빙의 공조 수사를 이어나가면서 차동탁에게 감화돼 한층 성장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16년 전 사건의 진실에 가까워질수록 자신의 죄를 덮고자 두 ‘깝’들을 방해하는 세력의 움직임도 더욱 교활해지고 있다. 과거 사건조작의 중심에 있는 탁정환(최일화) 검사장은 차동탁과 공수창보다 두 발 앞서 수를 읽으며 교란작전을 펼치고 있어 공분케 하고 있는 상황.

이에 ‘투깝스’의 후반부로 향해갈수록 차동탁과 공수창이 그들이 절대적으로 신뢰하고 있는 정의를 통해 승리를 얻어낼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향한 적극적인 응원 세례도 쏟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차동탁과 공수창의 일이라면 두 발 벗고 나서는 어벤져스 브라더스들인 용팔이(이시언), 도끼(윤봉길) 등을 비롯 다소 거칠지만 의리만큼은 피를 나눈 형제보다 진한 중앙서 강력2팀의 식구들 역시 ‘정의’의 또 다른 얼굴을 대변, 극의 메시지를 제대로 전달하고 있다.

이처럼 ‘투깝스’는 빙의라는 매개를 수사에 적용하는 두 남자를 통해 독특하고 발칙한 재미를 선사하는 것은 물론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깊이 있는 주제로 매회 시청자들의 시청욕구를 자극 중이다.

‘투깝스’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