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부터 김옥빈까지… ‘작은 신의 아이들’, 대본 리딩 현장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대본 리딩 현장 / 사진제공=OCN

‘작은 신의 아이들’ 대본 리딩 현장 / 사진제공=OCN

2018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배우들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후속으로 오는 2월 처음 방송되는 ‘작은 신의 아이들’ (극본 한우리연출 강신효) ‘팩트논리숫자’ 만을 믿는 IQ167 엘리트 형사 천재인(강지환) ‘보지 말아야 보는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김옥빈), 전혀 다른 사람이 만나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에 얽힌 음모를 추적하는 추적 스릴러다.

드라마 ‘타짜’ ‘마이더스’ ‘상속자들’ 등을 만든 강신효 감독과 시사 다큐 프로그램 작가 출신인 한우리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별화된 리얼함과 디테일이 담긴 박진감 넘치는 작품을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강지환 김옥빈 심희섭 이엘리야 장광 이효정 조민기 등이 총집합해 방송 전부터 시선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지난달 17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출연 배우들과 감독, 작가가 모두 자리에 모였다. 서로 환하게 웃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인사를 나눈 배우들은 대본 리딩에 들어가자마자 배역에 100% 몰입하며 긴장감이 감도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2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강지환은 대한민국 10 미제 사건 셋을 해결한 과학수사의 화신 ‘엘리트 형사’ 천재인 역을 맡아 감정보다는 증거와 숫자팩트로만 사건을 해결하는 ‘한국판 셜록 홈즈 면모를 선보였다단호하면서도 절도 있는 모습으로 ‘뇌가 섹시한’ 형사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김옥빈은 남다른 직감으로 베테랑 형사들도 찾지 못하는 단서를 찾아내는 ‘신기(神技)’있는 여형사 김단 역으로 데뷔 처음으로 형사 도전에 나선다남들은 보지 못하고 자신만 있는 것들을 전달하기 위한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현장의 긴장감을 높여 감탄을 자아냈다.

심희섭은 겉으로는 모범답안 같은 검사지만 이면에는 반사회적인 괴물이 숨어 있는 생존을 위해 살아온 검사 주하민 역으로 등장해 묵직한 보이스로 소름 돋는 연기를 펼쳤다이엘리야는 작은 왕국의 공주이자 겉과 속을 없는 미스터리 인물 백아현 역을 맡아 캐릭터를 생생하게 표현했다. 

이에 더해 대형 이단 교회 왕목사 역의 장광대기업 회장 백도규 역의 이효정야당 대통령 후보 국한주 역의 조민기는 베테랑 배우다운 연기로 높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 제작진은 “2018 OCN  포문을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캐릭터를 혁명하다라는 OCN 메시지에 걸맞게 OCN 오리지널의 역사를 최고의 작품의 탄생할 것으로 자신한다 말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나쁜 녀석들악의 도시’ 후속으로 내년 2  처음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