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이혜영·고성희, ‘3인 3색’ 캐릭터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보영(위쪽부터), 이혜영, 고성희 / 사진제공=tvN '마더'

이보영(위쪽부터), 이혜영, 고성희 / 사진제공=tvN ‘마더’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 이보영 이혜영 고성희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인 ‘마더’ (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러브스토리로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원작으로 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포스터는 이보영과 허율(혜나)을 중심으로 서로 얽히고 설킨 네 사람의 모습을 통해 밀접하게 연결돼있는 이들의 관계를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한 아이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수진(이보영)에는 흔들림 없는 결연한 눈빛이 담겼다. 단정한 단발과 무채색 의상이 쉽게 다가가기 힘든 그녀의 차가운 아우라를 엿보게 한다. 특히 누구보다 엄마의 정이 필요한 혜나를 뒤에서 끌어안고 있는 모습은 수진의 내면에 잠재돼있는 모성애를 드러낸다. 더불어 “이제 네가 엄마를 버리는 거야, 할 수 있겠니?”라며 혜나에게 자신과 떠날 것을 제안하는 수진의 결연함이 돋보이는 문구로 그녀가 곧 가슴 뜨거운 모성애를 드러낼 것을 암시했다.

이어 공개된 ‘카리스마 어머니’ 영신(이혜영)의 포스터에는 정면을 응시하는 강렬한 눈빛이 담겨 시선을 압도한다. 화려하면서 고고한 분위기를 풍기는 당대 최고의 배우로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는 것.  “남편 없이도 내 아이들 남부럽지 않게 최고로 키웠다”는 문구는 세 딸을 홀로 키워낸 강인한 엄마의 자부심을 엿보게 하지만 닿을 듯 말듯한 맏딸 수진과의 간극은 두 사람의 관계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불안한 어머니’ 자영(고승희)은 자신의 어깨에 조심스레 손을 올린 채 여기 좀 봐달라는 듯한 표정의 혜나를 등지고 무심한 표정을 짓고 있다. 어딘가 불안정한 그녀의 눈빛은 엄마라는 의무와 책임감이 그녀를 짓누르고 있음을 반증한다. 무엇보다 “혜나야, 엄마가 행복해야 너도 좋지?”라는 문구로 아이를 홀로 기르는 어려운 현실과 모성애 사이에서 불안해 하는 엄마의 모습을 드러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처럼 포스터를 통해 이보영 이혜영 고성희 세 어머니의 3가지색 모성애가 드러난 가운데 이들을 둘러싸고 어떠한 사건들이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마더’는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