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나는 야생 취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강호동이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한 김병만과 야생에 대해 찬양했다. 이에 이경규가 그를 향해 정글로 향하라고 추천했다.

강호동은 3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 김병만에게 “정글이 더 편하다는 게 사실이냐”고 물었다.

김병만은 “그렇다. 나는 집을 지어놓고도 밖에서 잔다. 비가 올 때는 빗소리를 듣기 위해서 밖에서 잔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비가 옷 위에 떨어지는 소리가 좋다”고 공감했다.

이를 듣고 있던 이경규와 이수근은 “보일러가 돌아가는 소리가 좋다. 에어컨 실외기 소리도 좋다”고 상반된 취향을 말했다.

그럼에도 강호동의 야생 찬양이 계속되자 이경규는 그를 향해 “이러다 정글 한 번 가겠는데”라고 말했다. 하지만 강호동은 이를 못 들은 척해 웃음을 안겼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