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강호동, “자체 시상식 없는 JTBC…매주 ‘밥賞’ 받아 행복”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강호동이 JTBC ‘한끼줍쇼’에서 신년을 맞이해 사랑을 주는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강호동은 3일 방송된 ‘한끼줍쇼’에서 제작진이 마련한 레드카펫을 걸었다. 이들은 “‘한끼줍쇼’도 햇수로 3년이 됐다”며 “이제는 웬만해가지고는 없앨 수 없는 프로그램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JTBC는 아직 자체 시상식이 없다. 하지만 우리는 매주 이웃들에게 ‘밥상’을 받고 있다”고 명언을 말했다.

그는 스스로의 명언에 뿌듯한 모습을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현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