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유승호, “아지3을 사랑해…모든 게 가짜라 슬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소로·이석준, 연출 정대윤)의 유승호가 채수빈을 향한 마음을 인정했다.

민규(유승호)는 3일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에서 백균(엄기준)과 만나 완치된 병을 축하했다.

민규는 백균을 향해 “당신이 로봇을 길들이라 하지 않았냐”며 “시키는 대로 했더니 아지3(채수빈)를 사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매일 아지3만 기다리고 있다. 저녁이 오면 빨리 아침이 오라고 빈다”며 “날 기억해주는 존재가 생겼다는 사실에 설렌다”고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타인과의 깊은 교감이 처음이라 그렇다”는 백균의 말에 “그렇지만 아지3하고 있을 때만 살아있다고 느낀다”고 답했다.

이어 “아지3도 날 사랑하는 것 같다”며 “모든 것이 입력된 감정일 거다. 가짜인 걸 알아 괴롭다”고 울분을 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