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동하, 가족 과거 공개…최정우 “법복 입은 거 후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이덕화·김해숙·최정우의 얽히고설킨 과거가 공개됐다.

3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한준(동하)의 아버지 진명(이덕화)·어머니 명희(김해숙)의 과거가 공개됐다.

명희는 진명이 아닌 사의현(연우진)의 아버인 사정도(최정우)와 결혼하려던 사이였다. 하지만 정우는 명희의 아버지에게 사형선고를 내렸던 판사.

명희는 아들 한준에게 “내 아버지한테 사형 선고를 내린 게 정도라는 것을 언약식 직전에 알게 됐다. 네 외할아버지에게 사형 선고를 내린 것이 의현의 아버지”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한준은 충격받은 표정이 됐다.

정우는 결국 명희에게 모든 것을 털어놓고 결혼식 당일 그녀를 뒤로한 채 식장을 나왔다. 이후 명희는 진명과 술을 먹고 한준을 임신하게 된 것.

사정도는 아들 의현에게 “사랑하는 여자의 아버지에게 사형 선고를 내렸다. 법복 입은 것을 후회했다”며 “판사만 아니었어도”라고 울분을 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