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팽부장, 마약 금단 증상에 쓰러진 해롱이 보며 흐뭇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영상 캡처

/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영상 캡처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팽부장(정웅인)이 해롱이(이규형)를 흐뭇해했다.

3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팽부장이 해롱이가 그간 약을 진짜 끊었다고 생각해 뿌듯해했다.

해롱이는 여느 때처럼 유대위(정해인)과 티격태격하고 있었다. 해롱이는 유대위에게 “넌 뭐 봉사 활동하려고 들어오셨어요”라고 말했고 “너랑 달라 난. 난 적어도 남에게 피해는 안 줬어”라고 말한 후 갑자기 쓰러졌다.

쓰러진 해롱이를 팽부장이 의사에게 데리고 왔고 의사는 “(해롱이가) 진짜로 약을 끊고 마약 금단 증상이 나타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팽부장은 잠든 척 하는 해롱이를 내려다보며 “짜식”하고 웃으며 의사에게 며칠 더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