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RM “제이홉, 이제는 ‘작품’을 만드는 멤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방탄소년단의 RM/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방탄소년단의 RM/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방탄소년단의 RM이 멤버 제이홉의 믹스테이프에 대해 극찬했다.

RM은 3일 오후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제이홉의 믹스테이프 중 몇 개의 트랙을 들어봤다”고 입을 열며 그의 작업에 대해 칭찬하기 시작했다.

RM은 “정말 좋았다. ‘이제는 정말 작품을 만드는 친구가 됐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본인의 색을 입었다”고 극찬했다.

그는 제이홉의 첫인상을 이야기하며 “춤으로 음악을 시작한 멤버라 자신감이 부족한 모습이 있었다. 그런데 이번 믹스테이프를 듣고 ‘이제 진짜 완성됐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제이홉은 2017년을 자신의 믹스 테이프에 바쳤다. 3년 전에 내가 작업한 노래보다 좋다. 얼른 다른 것도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