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위선애에게 “지금 모성애란 말이 나와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내 남자의 비밀’의 이휘향이 강세정에게 뻔뻔하게 맞섰다.

3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위선애(이휘향)이 기서라(강세정)에게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였다.

기서라는 위선애에게 강재욱(송창의)과 한지섭(송창의)의 대화 녹음본을 들려줬다.

위선애는 “농담 아주 재밌게 하네. 우리 아들은 오늘 아침 멀쩡히 회사에 출근했어요. 죽은 당신 남편이 식구들 먹고 살게 해주려고 그런 엉뚱한 조작으로 우리한테 단단히 한몫 챙기려는 수작인가본데. 내가 그런 수작에 넘어갈 줄 알아?”라고 되물었다.

이에 기서라는 “한지섭 씨랑 이미 말을 맞추셨나봐요. 쉬운 분 아니라는 거 알고 있어요”라며 “죽은 강재욱 씨가 참 안됐네요. 그래도 저희 딸이나 저한테는 좋은 사람이었는데 정작 자기 어머니한테는 죽어서도 아들 대접을 못 받으니까요”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위선애는 “미친 소리 집어치우고 잘 들어. 우리 아들은 지금 강인그룹 부회장 실에 있는 강재욱 부회장이야”라며 “죽어가는 애 눕혀놓고 그런 조작으로 협박이나 하러 다니다가 애 위험에 빠지면 어쩌려고 그래? 모성애라고는 전혀 없는 것 같네”라고 말했다.

이에 기서라는 “위 선생 입에서 모성애란 말이 나와요?”라며 분노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