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엄현경 “반려견, 강아지 공장 갈 처지…도와주고 싶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 출연한 배우 엄현경이 반려견 푸딩이를 데려오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엄현경은 3일 방송된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 출연해 자신의 반려견 푸딩이를 공개했다.

미쓰라진의 아내이자 엄현경의 친구인 권다현은 “네가 평생 강아지 안 키울 줄 알았다”고 말했고 엄현경은 “나는 강아지를 무서워했다”라고 밝혔다.

그런 그가 푸딩이를 키우게 된 사연을 들려줬다.

엄현경은 “강아지 가게에 갔는데 우리 안에 유독 큰 강아지가 있었다. 6개월간 분양이 안된 강아지였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몸집이 더 커지면 아이를 낳는 강아지 공장으로 가야 할 처지였다. 그건 너무 불행하다 생각했다”며 “햇빛도 본 적 없고 피부병에 걸린 상태였다. 굉장히 마르고 위태로워 보였다”고 푸딩이를 처음 본 인상을 말했다.

그는 “나는 강아지를 키우는 데에는 초보였다. 그래도 ‘차라리 나한테 오면 더 행복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며 푸딩이를 키우게 된 이유를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