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육대’, 개최 확정…볼링 MC 성규X하니·성소 리듬체조 재출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018 아육대' / 사진제공=MBC

‘2018 아육대’ / 사진제공=MBC

MBC ‘설특집 2018 아이돌 육상·볼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설특집 2018 아육대)’ 개최가 확정됐다.

MBC는 “이번 ‘설특집 2018 아육대’에는 EXO, 워너원, 트와이스, 레드벨벳 등 국내 최정상급 아이돌 팀들의 총 출동을 예고했다”고 3일 밝혔다. ‘아육대’는 오는 15일 경기도 고양 실내체육관에서 열릴 예정이다.

‘설특집 2018 아육대’의 진행은 아나운서 전현무, 슈퍼주니어 이특, 에이핑크 보미가 맡았다.

여기에 새로운 종목으로 볼링이 신설됐다. 볼링 경기의 진행은 특별 MC인 인피니트 성규와 EXID 하니가 맡았다. 앞서 볼링 종목에는 평소 볼링 마니아로 알려진 엑소, 워너원 등 볼링 실력이 뛰어난 아이돌들이 출전한다고 알려져 각 팀들의 치열한 경쟁과 접전이 예고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신설된 볼링 종목에서 어떤 그룹이 우승을 차지하게 될지가 이번 대회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라고 밝혔다.

또한 2016년 신설된 후 매년 큰 화제를 낳았던 리듬체조 종목은 이번 ‘설특집 2018 아육대’에서도 계속된다. 수준급의 리듬체조 실력으로 국민들을 깜짝 놀라게 하며 우승을 차지했던 우주소녀의 성소가 다시 한 번 출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설특집 2018 아육대’ 제작진은 “의료팀 인력을 대폭 보강해 만일의 응급사태에 대응할 것이다”며 이어 “무엇보다 아이돌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