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냥’ 김구라, 유재환 강아지 위해 무릎 꿇다…”좋은 놀이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방송 화면 캡처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 출연 중인 김구라가 유재환의 강아지를 놀아주기 위해 무릎을 꿇었다.

김구라는 3일 방송된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서 유재환의 강아지 명수를 돌보는 ‘펫 시터’에 도전했다.

김구라는 펫 시터지만 소파에서 일어나지 않으며 명수를 돌봤다. 고용주인 유재환은 “실례가 되지 않는다면 좀 일어나달라”고 부탁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환은 직접 명수를 놀아주는 법을 보여줬다. 무릎을 꿇은 뒤 자세를 낮추고 네발로 명수를 쫓아다니는 ‘네발 놀이’였다. 김구라는 하고 싶지 않은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몸을 일으켜 네 발로 명수를 놀아줬다.

그는 “명수가 정말 좋아하는 게 맞냐”고 물었고 유재환은 “그렇다”고 답했다.

동물 전문가 역시 “자세를 낮추고 강아지에게 접근하는 것은 좋은 놀이법”이라고 칭찬했지만 “강아지의 반응을 보고 동작의 크기를 조금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