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세븐틴 민규·도겸, 반려견에게 외면 받아…”오빠보다 간식”

[텐아시아=김해인 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세븐틴의 민규와 도겸이 자신들의 반려견들에 외면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규와 도겸은 3일 방송된 ‘주간아이돌’ 반려견 특집에 자신들의 반려견 아지·코코와 함께 출연했다.

이들은 ‘아이돌 강아지 경연 대회’를 통해 반려견들과 호흡이 잘 맞는지 알아봤다. 청하와 EXID의 정화가 반려견들을 부르자 반려견들은 주인을 향해 빠른 속도로 달려갔다.

민규의 반려견 아지는 등장부터 이탈과 돌발행동으로 민규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민규는 “오빠한테 와”라며 애타게 아지를 불렀지만 아지는 스튜디오를 이탈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도겸은 코코와 한복까지 맞춰 입고 나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코코는 도겸의 부름에도 정형돈과 데프콘이 준비한 간식에만 집중했다. 결국 코코는 자리에 앉아 간식을 물어뜯기 시작해 탈락했다.

김해인 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