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엔플라잉 “아이돌 밴드 고충? 라이브 하고 싶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이승협 권광진 차훈 김재현 유회승)이 국내에서 활동하는 아이돌 밴드로서 “라이브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지 않아 아쉽다”는 고충을 털어놨다. 3일 오후 서울 서교동 KT&G 상상마당 홍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앨범 ‘THE HOTTEST : N.Flying’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다.

현재 국내 가요계에서는 댄스 가수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이런 가운데서 엔플라잉은 힙합과 펑크, 록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뉴 트렌드 음악을 선보이는 밴드라 존재감이 남다르다.

권광진은 국내에서 밴드로 활동하며 느끼는 고충을 묻자 “라이브를 들려드리고 싶은데 환경이 안 되는 것”을 꼽았다. 그는 “아쉬울 때가 있지만 감수하고 있다. 대신에 소속사 패밀리 콘서트나 해외 쇼케이스에서 라이브를 하는 것으로 욕구를 해소한다”고 답했다.

또 ‘아이돌 밴드’를 향한 편견 어린 시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재현은 “‘아이돌 밴드’는 우리가 지금 들을 수 있는 수식어다. 언젠가는 그냥 밴드, 아티스트라고 불릴 것이다. 그러니 지금을 즐기고 우리 나이에 무엇을 잘할 수 있을지, 무엇이 어울릴지를 고민하는 것이 큰 숙제”라는 소신을 밝혔다. 리더 이승협은 “우리는 밴드로서 언제나 음악에 대해 고민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의 고민이 담긴 이번 앨범은 ‘THE HOTTEST : N.Flying’이라는 제목에 걸맞게 ‘세상에서 가장 뜨거운 밴드’를 꿈꾼다는 엔플라잉의 이야기를 풀었다.

타이틀곡 ‘뜨거운 감자’는 도입부부터 펑키한 기타 사운드로 흥을 돋우는 곡으로, ‘뜨거운 감자’처럼 식지 않는 인기를 얻고 싶다는 엔플라잉의 바람을 담았다. 여자친구의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로 유명한 작곡가 서용배가 참여했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멤버들의 개성을 살린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층 성장한 이승협의 래핑과 유회스의 보컬이 돋보인다.

타이틀곡을 비롯해 잔잔한 멜로디의 ‘골목길에서’, EDM 요소가 가미된 ‘그러니까 우리’ ‘I Know U Know’, 미디엄 템포의 ‘이보다 좋을까’, 파워풀한 사운드의 ‘딱 하루만’ 등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이 실려 완성도를 높였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