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샤 츄 “‘라이크 파라다이스’, 처음 도전하는 장르..색다른 모습 보여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크리샤츄,쇼케이스

신곡 ‘라이크 파라다이스’로 돌아온 가수 크리샤 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필리핀계 미국인 가수 크리샤 츄가 3일 오후 4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 오브 파라다이스(Dream Of Paradis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이번 음반으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샤 츄는 지난해 5월 발표한 데뷔곡 ‘너였으면 해’ 이후 약 8개월 만에 돌아왔다. 그는 “타이틀곡은 ‘라이크 파라다이스(Like Paradise)’이다.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처음으로 시도해본다”고 소개했다.

이외에도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선셋 드림(Sunset Dream)’, 같은 소속사 연습생 민주와 듀엣 호흡을 맞춘 ‘폴링 스타(Falling Star)’ 등 총 4곡을 담았다.

크리샤 츄는 “타이틀곡을 처음 들었을 때, 나에게 잘 어울리고 힘 있는 안무를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고 생각했다. 신나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음색보다 가사에 집중했다. 특히 후렴구가 마음에 든다”며 만족해했다.

크리샤 츄는 이날 정오 새 음반을 내놨고, 음악 방송 출연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