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이병헌 “노련한 박정민…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이병헌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 JK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이병헌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 JK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병헌이 “박정민 연기를 보면서 정신을 차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3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병헌은 “‘내부자들’로 인해서 수상을 하러 시상식에 갔을 때, 모든 시상식의 신인상은 다 박정민이 타더라”라며 그와의 만남을 회상했다. 이병헌은 “그때만 해도 박정민의 연기를 본 적이 없어서 궁금했다”고 덧붙였다.

이병헌은 “궁금해서 ‘파수꾼’ ‘동주’ ‘아티스트’ 등을 찾아봤다. 신인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노련한 연기를 하더라”라며 칭찬했다.

그럼에도 이병헌은 “연기를 잘해도 호흡과 케미는 다르기 때문에 걱정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내가 어떻게 연기를 하든 순발력있게 대처하며 자기만의 연기를 보여줬다. 박정민을 보며 정신을 차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앞으로가 너무 기대되는 배우다”라며 극찬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이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