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윤여정 “영화 처음 감상…내가 제일 못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여정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 JK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여정이 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제작 JK필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여정이 “내가 제일 못했다”라고 말했다.

3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윤여정은 완성된 영화를 처음으로 본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알고는 있지만 이병헌, 박정민 두 사람이 너무 잘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또 윤여정은 “영화 보면서 훌쩍거리면서 울었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내가 제일 못한 것 같다. 열심히는 했다. 근데 그것밖에 안됐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이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