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이시언, 조정석과 합동 수사…든든한 조력자로 활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투깝스’ 방송 화면 캡쳐

사진제공=MBC ‘투깝스’ 방송 화면 캡쳐

배우 이시언이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조정석과 합동 수사를 펼쳤다.

차동탁(조정석)은 지난 2일 방송된 ‘투깝스’에서 조민석(장인섭)이 범인이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 증거를 잡고 있었다. 용팔이(이시언)는 동탁의 수사를 돕기 위해 능청스러운 연기로 조민석(장인섭)의 환심을 샀다.

용팔이는 자신의 주점에 방문한 조민석에게 살갑게 술을 권하며 뺑소니 사건에 대해 자연스레 언급했다. 또 화려한 언변으로 조민석이 차동탁에 대한 믿음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했다.

결국 용팔이는 조민석의 뒤를 봐주는 인물이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후 조민석을 만취 상태로 만들어 차동탁에게 데려갔다. 차동탁은 용팔이가 데려온 조민석을 과거 뺑소니 사건과 동일한 상황으로 만들어 함정을 연출했다. 이때 빙의에서 풀려난 공수창(김선호)은 조민석을 따라가 숨겨둔 사고 차량을 발견할 수 있었다.

이시언은 의리 넘치는 용팔이의 모습을 표현하며 찰진 사투리와 거친 액션 연기까지 소화하고 있다. 득히 능청스러운 표정연기가 압권이다. 조정석과의 합동 수사 작전으로 주요한 조력자 캐릭터로 자리매김한 용팔이가 향후 펼칠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이시언이 출연 중인 ‘투깝스’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