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김성균 “장기서, 다른 악역과는 다르다… 생각하면 마음 아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성균/사진=JTBC '언터처블'

김성균/사진=JTBC ‘언터처블’

JTBC ‘언터처블’ 김성균이 자신이 맡은 장기서 역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제작진 측이 아버지의 어둠에 물든 장씨일가의 장남 장기서 역을 맡은 김성균과의 인터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성균은 ‘언터처블’을 통해 아버지의 트라우마 속에 갇힌 장기서를 연기하며 전에 없던 신선한 악역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섬뜩함과 처연함을 오가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압도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김성균은 “기존의 친근한 이미지가 있다 보니 이번 악역 변신으로 배신감을 느끼는 사람들도 많더라(웃음)”며 연기 변신에 대한 주변 반응을 전했다.

이어 김성균은 “대중들에게 인정을 받고 싶다는 욕심이 있다. 다양한 시도를 통해 어떤 역할이든 거부감 없이 소화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도전을 하겠다. 앞으로도 다양한 역할을 하겠다”며 연기를 향한 열정과 욕심을 드러냈다.

또한 김성균은 “장기서는 보통의 악역과는 다른 입체적인 캐릭터”라며 장기서를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성균은 “흔히 드라마에 등장하는 악역은 주인공을 괴롭히기 위해 만들어지는 반면, 장기서는 악함과 약함이 공존하는 인물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김성균은 “권력자들과 만났을 때와 동생 준서(진구)와 둘이 만났을 때 연기의 대비를 주려 노력했다“며 “준서와 있을 때는 실제의 내 모습처럼 꾸밈없는 모습을 보여주려 한 반면, 권력자들 앞에서는 마치 기서가 어른 흉내를 내고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일부러 활자화된 딱딱한 어투를 사용했다. 연극적인 느낌을 줄 수도 있지만 문어체적인 대사가 주는 특유의 색깔과 뉘앙스를 살리려고 집중했다”며 연기에서의 주안점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김성균은 장기서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김성균은 “기서를 생각하면 가슴 아프다. 후반으로 갈수록 역할에 빠지다 보니 감성적이 되고 강하게 보이려고 했던 모습들이 자꾸 무너졌다”고 전하며 배역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성균은 장난스레 “극중 아내로 나오는 자경(고준희)이가 기서를 조금 더 보듬어주었더라면 (악인이 아닌) 선비가 됐을 것”이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성균은 5회에서 방송된 준서와의 갈등신과 함께 앞으로 14회에 방송될 박근형(장범호)과의 대면신을 가장 기억에 남는 촬영장면으로 손꼽았다. 김성균은 “준서가 기서 앞에서 술잔을 깨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하며 “사실 진구 씨가 그렇게 피치를 올릴 거라고 생각 못했는데 엄청났다. 나도 같이 올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더라”며 당시의 흥분을 전했다. 더불어 아직 공개되지 않은 박근형과의 재회 장면에 대해서는 “박근형 선생님이 긴 대사를 한 호흡으로 쭉 내뱉으시면서 나에게 다가오는데 엄청난 몰입감을 느꼈다”며 “박근형 선생님과 한 편의 연극을 한 것 같았다”고 밝혀 앞으로 방송될 ‘언터처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언터처블’은 오는 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