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푸드트럭’서 ‘골목식당’으로…“외식업계 新문화 만들고파”(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는 5일 처음 방송하는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백종원/사진=SBS

오는 5일 처음 방송하는 SBS 새 예능프로그램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백종원/사진=SBS

“저도 어렵게 시작했기 때문에 출연자들을 보면서 감정 이입이 되기도 하고 과거를 되돌아보기도 하죠. 외식업계의 뜻 있는 사람들과 함께 새로운 골목상권을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SBS 새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을 이끌게 된 백종원이 이같이 말했다. 그는 ‘3대천왕’과 ‘푸드트럭’에 이어 ‘백종원 프로젝트’ 3탄을 맡게 됐다.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아내 거리 심폐소생에 초점을 맞춘다.

백종원은 3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인근의 한 카페에서 열린  ‘골목식당’ 기자간담회에서 “‘3대천왕’을 시작할 때부터 단순한 맛집 소개가 아니라 새로운 외식문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백종원은 “한 요리를 만드는 데 얼마나 많은 수고가 들어가는지, 또 얼마나 많은 시간들이 걸리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거기서 더 나아가 이를 더 잘 보여줄 수 있는 것이 ‘푸드트럭’이라고 생각해서 2탄을 하게 됐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실 ‘푸드트럭’에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저는 그들을 도와주는 게 아니라 그들의 어려운 현실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요리를 좋아해서 했지만 능력은 안 되고. 준비는 안 된 이런 모습들이 현실이지 않나. ‘힘들지만 좋아하는 일을 하다 보면 잘 되는 일이 생긴다’는 모습이 안 비춰지고 재미 위주여서 조금은 섭섭했다”고 털어놨다.

백종원은 ‘골목식당’을 통해 ‘푸드트럭’에서 조금 더 확장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골목상권의 파괴자가 골목 살리겠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비난도 일고 있다. 이에 대해 백종원은 “그런 의견에 대해서 잘 알고 있다. 프랜차이즈나 내가 하고 있는 식당의 골목은 영세 상인이 아니라 진짜 있는 사람끼리 붙는 골목이다”라며 “먹자골목과 골목상권은 엄연히 다른데 색깔이 헷갈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한 골목이 잘 되면 다른 골목은 어쩌느냐’는 의견이 있는 것도 안다. 하지만 그것은 순간적인 쏠림일 뿐”이라며 “‘3대 천왕’을 하면서 데이터가 생겼다. 1~2주 동안은 마비가 되지만 3~4주가 넘어가면 동네 전체가 살아난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골목식당’이 어려운 프로임에도 불구하고 자신감을 가진 건 ‘3대 천왕’을 통한 정보력이다. 제 노하우를 통해서 외식업에 뜻이 있는 사람들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백종원 프로젝트’의 연출을 맡은 김준수 PD는 “프로그램이 너무 자주 바뀌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백종원 대표는 밑바닥부터 장사해서 요식업계에서 장사의 신이 된 사람이다. 그렇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어쩌다가 자영업자가 된 이들에 대한 애정이 많다”며 “프로그램 제목은 바뀌었지만 백 대표의 장사 노하우, 음식 노하우가 녹아 있는 것은 큰 틀에서 보면 같다”고 설명했다.

이관원 PD는 “‘골목식당’에 출연하는 분들은 장사를 기본적으로 5~10년 간 해온 사람들이다. 그래서 백종원 대표의 말을 잘 안 듣는다”며 “하라는 대로 안 하고 무시하고 싸운다. 지금껏 보지 못했던 백 대표의 당황한 모습들을 볼 수 있다”고 관전 포인트를 귀띔했다.

백종원은 “‘내가 왜 했지?’라고 했을 정도로 아찔했던 순간들이 있었다”면서도 “재밌었다. 방송이 나가고 나면 손님이 늘어가면서 맛집이 될 것 같다”고 자신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는 5일 오후 11시2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