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이관원 PD “제2의 경리단길·망리단길이 목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골목식당'

/사진=SBS ‘골목식당’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관원 PD가 프로그램을 통해 제2의 경리단길, 망리단길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관원 PD는 3일 서울 서대문구 이대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자간담회에서 “제2의 경리단길, 망리단길을 만들고 싶어서 서울과 전국 각지에 퍼져서 찾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관원 PD는 “옛날에 잘나갔는데 죽은 상권, 알리고 싶은 거리 등을 조사 하고 있다”며 “이대가 이 프로그램의 첫 장소다. 이대 근처에서 학교 다닌 분들은 알겠지만 흥했던 곳인데 상권이 많이 죽었다. 골목상권을 찾아서 촬영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송을 통해 단순히 1, 2년 잘되고 끝나는 게 아니라 이 지역이 활성화 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다”라며 “백종원 대표의 노하우와 레시피를 통해 맛집으로 탄생할 곳들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백종원의 3대 천왕’,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이은 ‘백종원 프로젝트 3탄’이다.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아내 거리 심폐소생에 초점을 맞춘다. 오는 1월 5일 오후 11시2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