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투깝스’, 박훈의 존재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훈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박훈 / 사진제공=피플스토리컴퍼니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 출연중인 박훈의 존재감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

박훈은 ‘투깝스’에서 자로 잰 듯 반듯한 검사 탁재희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는 묵직한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휘어잡으며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앞서 KBS2 ‘태양의 후예’에서 알파팀의 스나이퍼 최우근 역을 맡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은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또 한번 빛을 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다.

박훈은 원리 원칙대로 움직이는 검사 탁재희 캐릭터에 녹아들어 깔끔한 외모에 차분한 말투 속 냉정하고 강인한 면모를 지닌 재희를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다. 특히 절제된 감정 연기는 캐릭터의 감정을 깊이 있게 풀어내며 몰입도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인 탁검사장(최일화)과는 묘한 대립을 형성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가 하면 지안(혜리)이 위험에 처한 사실을 알게 되자 크게 분노한 그의 모습은 카리스마를 느끼게 했다.

이처럼 박훈은 재희가 겪는 상황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깔끔하게 전달하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탁재희 그 자체로 몰입하게 만드는 연기내공은 그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