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박지헌, 특별한 자식 교육법 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박지헌 /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박지헌 /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가수 박지헌이 3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을 통해 특별한 교육법을 공개한다. 

박지헌의 첫째 아들 빛찬(12살)이와 둘째 아들 강찬(9살)이는 학교에 가지 않고 집에서 홈스쿨링을 통해 공부 중이다. 이에 박지헌은 “아이들이 7살 즈음부터 부모와의 시간을 기억하는데 그런 시간을 많이 가져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홈스쿨링을 결정한 이유를 밝힌다.  

박지헌은 “나름대로 연구하고 결정했다”며 직접 만든 커리큘럼을 공개한다. 학습지, 인터넷 동영상 강의 등 여러 수업 방식을 다양하게 이용해 아이들 개개인에 맞춘 학습 계획을 짜는 것이 주요 내용. 

특히 예체능의 경우에는 아이들 방에 직접 만든 노래방에서 음악 수업을 하기도 하고 집 안에 설치해 둔 당구대에서 당구 수업을 진행해 눈길을 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영상으로 보던 MC들은 “학교수준이다” “집 안에 없는 게 없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홈스쿨링을 결정한 박지헌 부부의 교육관과 그 내용은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