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제작진에 이용당하는 기분 들지만 재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김성주(왼쪽) 백종원/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김성주(왼쪽) 백종원/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SBS 예능프로그램 ‘푸드트럭’ 이후 제작진에게 설득 당해 ‘골목식당’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3일 서울 서대문구 이대 한 카페에서 열린 SBS 새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기자간담회에서 “‘푸드트럭’도 그렇고 ‘골목식당’도 제가 갖고 있는 걸 쏟아내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말문을 열었다.

백종원은 “‘3대천왕’과 ‘푸드트럭’을 통해서 욕을 많이 먹기도 했지만 제작진에게 설득을 당해서 ‘골목식당’을 하게 됐다. ”고 말했다.

이어 “‘외식업계 파이를 키우자’는 취지를 살리면서 젊은 창업자와 어쩔 수 없이 외식업을 시작하게 된 기성 창업자들이 공존하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나도 젊었을 때 힘들었던 게 물어볼 사람도 도와줄 사람도 없었다. 어려워하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서는 내가 갖고 있는 걸 쏟아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이용당하는 기분도 들지만 재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백종원의 3대 천왕’, ‘백종원의 푸드트럭’에 이은 ‘백종원 프로젝트 3탄’이다.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아내 거리 심폐소생에 초점을 맞춘다. 오는 1월 5일 오후 11시20분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