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프랑스 3인방, 한국 피부 관리 숍 방문 ‘힐링 타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프랑스 3인방이 한국 피부 관리 숍을 방문했다.

오는 4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프랑스 친구들이 한국 피부 관리숍을 방문해 스킨케어 받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마르빈은 “한국 남성용 화장품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좋대”, “한국 남자들은 어떻게 관리하는지 보자”라고 말하며 한국 피부 관리숍을 찾아 나섰다.

한국에서 난생처음 피부 관리를 받게 된 친구들은 꼼꼼하게 질문하며 상담한 후 관리를 시작했다. 스킨케어에 앞서 족욕, 안마기계를 이용한 친구들은 편안하고 만족스러운 서비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이어 피부 관리를 시작한 친구들은 “혈액 순환이 잘 되는 거 같아”, “이거 하고 나서 예뻐졌으면 좋겠어”라며 피부 마사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4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