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김병만·이수근 “JTBC 예능은 우리가 만들어 놓은 밥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끼줍쇼' 김병만-이수근/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김병만-이수근/ 사진제공=JTBC

절친 김병만과 이수근이 ‘한끼줍쇼’ 새해 첫 밥동무로 출연해 신대방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3일 방송되는 ‘한끼줍쇼’ 오프닝은 영등포동에 위치한 한 빌딩의 옥상에서 펼쳐졌다. JTBC 개국 초기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상류사회’의 촬영지로 당시 MC를 맡았던 김병만과 이수근이 동고동락했던 곳이다.

이수근은 이경규와 강호동에게 옥상의 의미를 설명하며 “우리가 JTBC 예능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있었기에 JTBC 예능이 있을 수 있었다. 우리가 만들어 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얹은 것”이라며 당찬 발언을 이어가 규동형제를 당황하게 했다.

김병만은 옥상 정면에서 훤히 보이는 K본부를 가리키면서 당시 개그맨을 꿈꿨던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함께 개그맨을 준비하던 시절, 옥탑방에서 함께 살았던 기억을 회상하며 추억에 젖었다. 김병만은 “아침저녁으로 방송국을 보며 다짐했다”며 치열하게 꿈꿨던 당시를 떠올렸다.

‘절친’의 찰떡 호흡이 돋보이는 김병만·이수근의 한 끼 도전은 3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한끼줍쇼’ 신대방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