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명탐정3’, 김명민X오달수에 김지원까지…기대 안 할 이유가 없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명민,오달수,조선명탐정3

배우 김명민과 오달수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열린 영화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3편은 1, 2편을 집대성했다고 할 수 있을 만큼 완성도 높은 영화입니다”

3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의 제작보고회에서 배우 김명민이 자신감 넘치는 말투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김석윤 감독,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이 참석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 기억을 읽은 괴력의 여인(김지원)이 힘을 합쳐 사건을 해결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김석윤 감독은 “‘조선명탐정’ 2편에 대한 아쉬움이 컸다”라며 “그래서 3편을 완성도 있게 만들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완성도 높은 스토리에 더 다양한 볼거리를 담으려고 노력했다. 1, 2편보다 훨씬 기대치가 높은 작품이 나온 것 같다”고 자신했다.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에 이어 세 번째 시리즈까지 참여하게 된 김명민은 “‘조선명탐정’을 찍을 때는 항상 설렌다”고 밝혔다. 그는 “여행을 가기 전에 짐을 싸는 마음처럼 들뜨고, 촬영이 끝나면 항상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또 김명민은 1, 2편에 이어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오달수에 대해 “집 나간 와이프를 만난 기분”이라며 “치명적인 매력의 소유자다. 1편에서 (오)달수 형님과 친해지기 위해 드라이브까지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김지원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제작 청년필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지원이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조선명탐정: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선명탐정’ 시리즈에 새롭게 합류한 김지원은 “부담감보다는 기대감이 컸다”라며 “1, 2편의 굉장한 팬이기도 했고, 김명민-오달수 선배와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굉장히 설렜다. 촬영하면서 ‘정말 복 받았다’고 생각했다. 선배들이 너무 잘 챙겨줬기 때문에 힘든 부분 없이 편하게 영화를 찍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명민은 “시리즈가 3편까지 올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감독, 배우, 스태프들의 끈끈한 우정 덕분이다. 이제는 우정을 넘어서 가족애가 느껴진다. 서로에 대한 믿음을 바탕으로 3편에 이어 4편, 5편까지 함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오는 2월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