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강호동의 진가·이수근의 역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 포스터 / 사진제공=CJ E&M

“행복하세요.”

tvN ‘신서유기 외전-강식당(이하 강식당)’이 영업을 지난 2일 종료했다.

나영석PD는 초기 기획 단계에서 ‘강식당’이 ‘윤식당’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서유기 멤버들만의 매력이 또 다른 이야기를 보여줄 것이라는 것. 실제로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송민호, 그리고 ‘나노’(나영석 노예)까지, 모든 출연자들이 빛났던 강식당이다.

특히 강식당의 메인셰프이자, 멤버들의 리더 강호동이 카리스마를 조금 덜어내며 또 한 번 전성기를 맞았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화내지 말아요” “행복한 강식당입니다”와 같은 긍정적인 말을 반복하다가도 가끔씩 혼자서 지치는 모습이 귀엽게 다가왔다. 달라진 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이수근 역시 재치 있는 입담으로 식당의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마지막 화에서는 휴지를 달라는 손님에게 “빨간 휴지 줄까요? 파란 휴지 줄까요?”라고 물어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 또한 ‘삼겹살 김밥’까지 신메뉴로 출시, 끝까지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 밖에 이수근과 은지원의 티격태격하는 케미스트리부터, 타칭 ‘엘프’라고 불리는 안재현의 외모, 성실한 막내 송민호까지 신서유기 멤버들의 이야기로 꽉 찼던 강식당이기에 이 조합을 기대하는 시청자들이 많다.

‘강식당’ 멤버들은 영업 종료 후 “시즌2는 맥반성 오징어다”, “고속도로로 가야 한다” 등 후속 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수근은 유독 “여름에 강세차를 해야 한다”며 ‘강세차’에 집착해 시즌2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