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엠컬처, 2018 라인업 공개…’트릴로지’ 시리즈부터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뮤지컬 ‘로기수’ ‘미 온더 송’, 연극 ‘트릴로지’ 시리즈와 지난해 12월 19일 개막한 연극 ‘더 헬멧’까지 다채로운 공연을 만든 제작사 아이엠컬처가 2018년 라인업을 공개했다. 연극 ‘카포네 트릴로지’와 ‘벙커 트릴로지’, 뮤지컬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이다.

‘카포네 트릴로지’는 렉싱턴 호텔의 비좁은 방 661호에서 1923년, 1934년, 1943년의 시간차를 두고 벌어진 세가지 사건을 각각 코미디, 서스펜스, 하드보일드 장르로 그려낸 옴니버스 형식의 작품이다. 2015년 초연 당시 매진을 기록하며 호응을 얻었다. 오는 3월 20일부터 6월 17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재연된다.

뮤지컬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뮤지컬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오는 7월 6일부터 8월 19일까지, 대학로 TOM2관에서 ‘오늘 처음 만드는 뮤지컬’을 올린다. ‘뮤지컬 공연을 준비하는 연습실’이라는 상황만 주어질 뿐, 미리 준비된 대본이 없는 이색적인 작품이다. 관객과 배우, 연출의 즉흥 아이디어가 더해져 매 회 다른 구조와 이야기의 뮤지컬이 탄생하는 식이다.

연극 '벙커 트릴로지'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연극 ‘벙커 트릴로지’ 포스터 / 사진제공=아이엠컬처

‘벙커 트릴로지’는 올 겨울 다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제1차 세계대전 참호를 배경으로 아서왕 전설, 아가멤논, 맥베스 등 총 3개의 고전을 재해석한 독립된 이야기를 엮었다. 초연 당시 시대 배경과 고전이 맞닿음으로써 발생하는 신비로운 세계관을 구현해 눈길을 끌었다. 오는 12월 11일부터 내년 2월 24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