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의 새 앨범”… 저스틴 팀버레이크, 2월 2일 전세계 동시 발매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저스틴 팀버레이크 새 앨범 커버 / 사진제공=소니뮤직

저스틴 팀버레이크 새 앨범 커버 / 사진제공=소니뮤직

팝가수 저스틴 팀버레이크 (Justin Timberlake)가 돌아온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2일(미국시각) 자신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섯 번째 정규앨범 ‘Man of the woods’의 티저 영상과 커버 이미지를 깜짝 공개했다.

그의 새 앨범은 오는 2월 2일 전세계에서 동시 발매된다. 2013년 ‘The 20/20 Experience – 2 of 2’ 이후 약 5년 만의 새 앨범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번 앨범의 커버 이미지는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유명 사진작가 라이언 맥긴리(Ryan McGinley)가 촬영했다. 최근 활발하게 활동 중인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도 등장해 눈길을 끈다.

티저 영상에서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신작에 대해 “이번 앨범은 나의 아들, 아내, 가족에게 영감을 받아 완성됐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내가 이전에 작업했던 앨범들”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개인적인(personal)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앨범 발매 이틀 후인 2월 4일 미국 최대의 축제 슈퍼볼 하프타임 축하무대에 설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