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 카리스마+인간미 다 잡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배우 김희원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배우 김희원 /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화면

SBS ‘의문의 일승’ 김희원이 매 순간 가득한 진심을 온몸으로 표현해내는 호연을 펼쳤다.

김희원은 ‘의문의 일승’에서 광수대 팀장 박수칠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에서 박수칠은 광수대 대장 장필성(최원영)을 향한 분노를 참지 못했다. 강철기(장현성)가 진성그룹 회장 진정길(전노민) 살인범이 되면 살인자 아들로 낙인찍힐 아들 한강(문우진)을 생각하라는 그의 말에 욕설과 함께 돌진해 멱살을 잡았다.

이어 불이 꺼진 서 안에 혼자 남아 가족사진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그의 안타까운 모습은 눈물샘을 자극했다. 또 박수칠은 강철기를 향한 믿음도 완전히 저버리지 못했다. “장필성부터 잡고 다음에 강철기. 강철기부터 잡으면 혼자 독박 쓸 확률이 커”라고 끝까지 그를 생각한 것.

하지만 강철기는 자신이 살인범이라며 자수하려 했고 박수칠은 “왜 끝까지 멋대로야”라며 울부짖었다. 그는 아들 강이와 아내 한차경(전익령)을 언급하며 “형이 어떻게 사람을 죽여”라며 오열하기까지 했다.

뿐만 아니라 박수칠은 카리스마와 인간미를 두루 갖춘 팀장이었다. 오일승(윤균상)이 장필성의 멱살을 잡자 “경찰법에 하극상 해임도 가능해. 이딴 걸로 잘리고 싶어?”라며 제지하는가 하면 아버지의 살인사건을 마주하는 진진영(정혜성)에겐 “(사건에서) 빠지지 말라고. 그래도 너무 감정에 빠지지 말라”고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이처럼 김희원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아버지, 광수대 팀장, 경찰 동료 등 다양한 면모로 시청자에게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선사하고 있다.

김희원이 출연하는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