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조정석X김선호, 특별한 브로맨스인 이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에 조정석과 김선호가 극강의 수사 호흡으로 브로맨스를 선보이고있다.

조정석과 김선호는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각각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유체이탈 사기꾼 공수창 역을 맡아 열연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한 몸을 공유하게 된 원인인 16년 전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상황. 마주치기만 해도 으르렁 거리던 두 남자는 본격적으로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그 어느 때보다 돈독한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투깝스’에서는 차동탁과 공수창의 빙의 공조수사가 이루어지며 수사망을 피했던 조민석(장인섭)을 법의 심판대에 오르게 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조민석 사건의 증거를 추적하기 전 “조금만 더 버텨봐. 꼭 돌아가게 될 거야”란 차동탁의 믿음직스러운 말과 “차형사 믿어”라며 공수창이 그를 향한 강한 신뢰를 내비친 순간은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둘의 관계를 느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차동탁의 몸을 빌려 조민석을 쥐락펴락한 공수창과 그런 영혼 공수창을 위치추적기로 이용해 사건 해결의 핵심 단서를 찾은 차동탁, 두 남자의 수사는 즐거움을 안겨주며 몰입도를 더욱 상승시켰다.

이처럼 차동탁과 공수창의 공조수사는 유쾌한 케미를 발산하며 재미를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촘촘히 엮인 두 남자의 운명적인 서사는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차동탁과 공수창의 유년시절 굵직한 인연을 맺었던 인물이 송지안(이혜리)의 아버지임이 밝혀지면서 세 사람의 앞날에 심상치 않은 파란을 예고했다.

‘투깝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