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빈·김영광, ‘병만족’으로 남극 도전…’정글의 법칙’ 남극편 멤버 확정!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정글의 법칙' 남극의 도전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남극의 도전 / 사진제공=SBS

국내 예능 프로그램 최초로 남극에서 촬영하는 SBS ‘정글의 법칙’ 남극특집 편에 참여할 멤버가 확정됐다. 2011년 방송을 시작한 ‘정글의 법칙’은 야생 그대로의 정글에서 생존하는 과정을 담는 리얼 버라이어티로 이달에 300회를 맞는다.

300회와 새해를 맞아 ‘정글의 법칙’이 칠레와 지구상의 가장 극지인 ‘남극 편’ 프로젝트를 준비했다. 남극은 체감온도 영하 60도, 최저 온도 영하 89.6도를 자랑한다. 인간이 살아가기 힘든 극한의 환경으로 혹한의 추위가 지켜낸 원시의 아름다움이 아직까지도 존재하는 땅이다. 그동안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극 촬영에 도전했으나 불발됐던 만큼 이번 ‘정글의 법칙’ 남극편은 국내 예능 사상 최초다.

기존의 ‘정글의 법칙’이 다수의 병만족과 함께 한 것과 달리 ‘남극 편’에는 최정예 멤버가 함께한다. 족장 김병만과 함께 남극으로 떠나게 된 병만족은 배우 김영광과 전혜빈이다.

김영광은 2016년 SBS ‘정글의 법칙’ 뉴칼레도니아 편에 출연해 정글에 최적화된 신체 조건과 특유의 긍정 에너지로 누구보다 뛰어난 생존력을 보여줬다.

전혜빈은 2012년 ‘정글의 법칙 W’ 첫 출연을 시작으로 마다가스카르와 보르네오, 통가 편에 합류해 ‘정글 여신’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활약했다. 최강의 생존력을 자랑하는 김영광과 전혜빈이 각각 김병만의 오른팔, 왼팔이 돼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번 남극 편은 올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며, 첫 방송부터 지금까지 가장 오래 ‘정글의 법칙’을 이끌어온 김진호 PD가 제작에 투입된다. 또한 국내 지상파 예능 최초로 UHD(초고화질)로 촬영 및 방영돼 남극의 경이로운 대자연의 모습을 안방에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