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대성통곡한 이유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이판사판'

/사진=SBS ‘이판사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박은빈이 혼비백산하며 오열했다.

3일 방송될 ‘이판사판’에서는 이정주(박은빈)이 핏기하나 없이 창백한 얼굴을 하고는 눈물을 쏟아내며 대성통곡 하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 이정주는 서류봉투를 품속에 꼭 안고, 눈물범벅이 된 채 넋 나간 표정을 짓고 있다. 이정주는 한동안 초점 없이 이리저리 흔들리는 영혼 없는 눈길을 보내는데 눈조차 제대로 뜨지 못할 정도로 눈물을 펑펑 흘리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은다.

더욱이 절규하고 있는 박은빈의 모습에서 심상찮은 분위기의 비극적인 상황을 암시한다. 박은빈이 심장이 저리도록 안타까운 오열을 터트려낸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박은빈은 3일(오늘) 방송분을 통해 지금껏 예상하지 못했던 충격적인 사실과 맞닥뜨려지게 된다. ‘이판’ 뿐만 아니라 ‘이판사판’ 속 모든 주인공들에게 반전이 닥치게 되는 셈”이라며 “‘김가영 살인사건’의 진범은 도진명이 맞는 건지, 이정주의 오빠인 최경호(지승현)를 죽음으로 몰고 간 인물은 누구일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