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X김소현, 벌써부터 설레는 ‘심쿵 투샷’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라디오 로맨스'/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라디오 로맨스’/사진제공=얼반웍스, 플러시스 미디어

KBS2 ‘라디오 로맨스’가 벌써부터 설레는 지♥송커플 윤두준, 김소현의 스틸컷을 공개하며, “서로에게 많이 배우며 촬영하고 있다”는 소감도 함께 전했다.

‘라디오 로맨스’(연출 김신일, 극본 전유리)는 지난 31일 KBS 연기대상에서 공개된 로맨틱한 입맞춤이 담긴 티저 영상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오늘(3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각각 폭탄급 톱스타 지수호(윤두준)와 무한긍정 라디오작가 송그림(김소현)으로 변신, 라디오부스 안에서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의 로맨틱 모먼트를 담은 티저 촬영 현장이 펼쳐졌다. “주파수를 맞추면 진짜 사랑을 만날까?”라는 카피 문구처럼 DJ가 된 톱스타 지수호가 목에 걸고 있던 헤드폰을 사랑스러운 라디오작가 송그림에게 씌워준 후, 입맞춤을 하는 순간이 포착된 스틸 사진은 2018년 새해 첫 심쿵 로맨스를 그릴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를 예고하고 있다.

커플 연기로는 첫 호흡이었음에도 사랑에 빠지는 주파수 맞춤 모먼트를 사랑스럽게 소화해낸 두 배우. 윤두준은 상대배우 김소현에 대해 “저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탄탄한 연기 경험과 내공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고 극찬하며 “옆에서 많이 보고 배우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소현 역시 “윤두준씨가 이전에 ‘싸우자 귀신아’에 특별출연을 해주셔서 만난 적이 있는데 이렇게 작품을 같이 하게 되니까 신기하다”라며 “티저 촬영을 하면서 첫 호흡을 맞췄는데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제가 참 복이 많은 것 같다”며 함박웃음을 지어 앞으로 두 배우가 그려갈 로맨틱한 커플을 기대케 했다.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폭탄급 톱배우 지수호(윤두준)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서브 작가 송그림(김소현)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살 떨리는 ‘쌩방 감성 로맨스’. ‘저글러스’ 후속으로 오는 29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