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한 끼 시상식 개최…이경규 VS 강호동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이경규(왼쪽부터 시계방향), 강호동, 김병만, 이수근 / 사진제공=JTBC

이경규(왼쪽부터 시계방향), 강호동, 김병만, 이수근 / 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가 이경규와 강호동을 위한 특별한 시상식을 개최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은 영등포동에 위치한 한 건물의 옥상을 찾았다. 옥상에 다다른 두 사람은 바닥에 깔린 레드카펫을 발견하고 들뜬 마음으로 환호성을 내질렀다. 2017년 한 해 동안 함께하며 고생한 두 사람을 위해 제작진이 특별히 ‘한 끼 시상식’을 준비한 것이다.

새해 첫 밥동무로 나선 김병만과 이수근은 규동형제를 위해 시상식 진행을 맡았다. 이경규는 시상자인 이수근에게 “공동수상은 거부한다”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강호동은 1년 내내 ‘소통’으로 활약했던 자신을 어필하며 한 치의 양보 없는 신경전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이날 신년특집을 맞아 규동형제와 밥동무에게 특별한 미션이 주어졌다. 바로 신대방동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할 경우 팀당 한 가지 요리를 준비해야 하는 것. 최근 요리에 탄력을 받은 ‘강사장’ 강호동은 장안의 화제 ‘탕수육라면’ 만들기를 결정했고 이경규는 ‘도시어부’다운 싱싱한 ‘굴라면’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규동형제를 위한 특별한 시상식과 2018년 첫 한 끼 도전은 오늘(3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